투게더펀딩, 외부감사인 중간감사 완료

기사입력:2020-12-18 17:57:27
[로이슈 편도욱 기자]
투게더앱스(투게더펀딩)가 최근 삼일회계법인으로부터 중간감사를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투게더펀딩은 지난 8월 금융감독원에 내년 상장을 위한 필수절차인 외부감사인 지정을 신청했고 금감원은 10월 외부감사인으로 삼일회계법인을 지정했다. 금감원의 외부감사인 지정 직후 삼일회계법인과 감사 계약을 체결한 투게더펀딩은 이달 중간감사를 마친 뒤 내년 2월 기말감사를 거쳐 금감원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투게더펀딩 관계자는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게더펀딩은 내년 상장을 목표로 올해 지정감사인을 통해 회계감사를 받기 위해 준비해 왔다. 현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은 상장을 준비하는 회사에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감사인 지정을 요청하도록 하고 있다. 이는 회사와 회계법인 간 자유수임계약을 통해 감사인을 선임하는 것이 아니라 독립된 회계법인을 금감원이 지정하여 상장 시 재무정보를 철저히 확인하기 위한 제도다. 투게더펀딩은 이에 따라 올해 처음 지정감사인을 통한 회계감사를 받게 됐다. 업계에서는 P2P금융업체 특성상 회계처리 및 감사절차가 복잡한 만큼 금감원이 국내 최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을 지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투게더펀딩은 처음 지정감사를 받는 만큼 내년부터는 투자자들에게 더욱 신뢰성 있는 재무상태 등 투명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투게더펀딩은 앞서 삼정회계법인을 통해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전환을 1차 완료한 바 있다. K-IFRS 전환 역시 내년 2월 최종 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인 가운데 외부지정감사 완료와 더불어 투게더펀딩은 상장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투게더펀딩 관계자는 "국내에서 K-IFRS를 도입한 최초의 P2P 금융 업체이므로 국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P2P 회계처리에 대해 국내 대형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 삼정회계법인을 포함해 한국회계기준원과 심도 있게 관련 내용을 논의하고 있고 공정한 회계처리 방법을 도입하여 업계의 표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투게더펀딩 김항주 대표는 "최근 K-IFRS 1차 전환을 마치고 외부감사인으로부터 중간 감사까지 끝난 만큼 당초 계획했던 상장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온투업 등록 후 상장까지 마무리하게 되면 투게더펀딩 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에 대한 투자자들의 전망도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26.26 ▼17.23
코스닥 923.48 ▼2.72
코스피200 412.00 ▼2.1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636,000 ▼75,000
비트코인캐시 577,000 ▼1,500
비트코인골드 32,340 ▼330
이더리움 1,880,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13,050 ▼10
리플 527 ▼2
라이트코인 211,300 ▼1,900
대시 241,200 ▼1,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820,000 ▼167,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