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유시민 발언 수위 점점 높아지고 있고 정치할 것…대선 후보 출마도 환영”

기사입력:2019-05-20 12:09:25
center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사진=박지원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5·18 기념사를 비판하는 한국당에 대해 한국당은 “5·18 망언, 망발 국회의원 징계를 약속하고도 이행하지 않고, 5·18을 북한군 폭도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진상조사위원을 추천해 진실규명을 방해해 왔다”며 “5·18을 반쪽짜리로 만든 한국당이 독재자 후예가 아니냐”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5월 20일 아침 KBS1- R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 ‘5·18 행사장에서 김정숙 여사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도 없이 지나쳤다’는 주장에 대해 “과거 이희호 여사께서도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행사장에 가면 손님들과는 대개 악수를 하지 않으셨다”며 “손가락으로 달을 가르키면 달을 봐야지 왜 손가락에 낀 반지와 매니큐어 트집을 잡느냐”고 했다.

또 “한국당이 그러한 일을 문제삼아 공격할 능력과 정력이 있다면 망언 의원들에 대한 확실한 징계 및 진상조사위원 재추천이나 똑바로 하라”고 일갈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앞으로도 광주 호남을 찾겠다는 발언에 대해 “5·18 숙제를 해결하지 않고 계속 오겠다는 것은 광주 송정역, 5·18 행사장 방문 등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불을 끄러 오는 것이 아니라 불을 지르러 오겠다는 것”이라며 “지지자와 태극기 부대들과 만세만 부르는 수박 겉핥기식 민생탐방이 아니라 5·18 유족, 부상자, 당사자, 호남인들이 어떻게 살아 왔었고 살고 있는지 만나서 함께 생활하고 이야기하는 민생대장정을 하면 5·18을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유시민 이사장이 대북송금특검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 햇볕정책을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라는 취지의 발언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유 이사장께서 대단히 부절적한 발언을 했다. 그러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시고 지지했던 분들도 오해 하지 말고 좋은 방향으로 가자는 의미에서 SNS에 대북 송금 특검과 관련된 글을 남긴 것”이라고 했다.

박 전 대표는 “김 대통령께서는 과거 노 대통령 당선자 시절 특검을 만지작거릴 때부터 당선자 측 또는 기자회견을 통해 특검 반대 의사를 밝히셨고, 저를 필두로 많은 분들이 구속될 때에도 대북송금특검은 잘못이라고 지적했었다”며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이 통합할 때에 열린우리당은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서 사과를 했고 2012년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대선 후보 당시 사과를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께서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내 온 몸의 절반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다’고 오열하시고, 이명박 전 대통령 때에는 ‘우리의 대통령은 노무현’이라고 하시고, 대북 송금 특검 수용을 비판하는 저를 만류하셨다”며 “지금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을 지지하는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할 때에 왜 유 이사장이 그러한 말씀을 하셨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도 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유시민 이사장의 정치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저는 정치를 할 것으로 보고 있고, 대권 후보로 나오는 것도 환영 한다”며 “최근 유 이사장 발언을 볼 때 농담이라고 하지만 발언 수위가 점점 높아지면서 정치를 할 가능성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며 “진보 진영의 정권재창출을 위해서도 유 이사장과 같은 분들이 참여해 강하게 경쟁하면 흥행도 되고 좋은 후보도 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