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해지는 미세먼지엔? "녹세권 주목"

기사입력:2019-04-18 16:52:09
center
'사송 더샵 데시앙' 조감도.(사진=리얼투데이)
[로이슈 김영삼 기자]
점점 더 심해지는 미세먼지에 ‘녹세권’ 아파트가 인기다.

미세먼지는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매우 작기 때문에 대기 중에 머물러 있다. 호흡기를 거쳐 폐 등에 침투하거나 혈관을 따라 체내로 이동하여 들어감으로써 건강에 치명적이다.

질병관리본부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으로 인한 입원률이 2.7%, 사망률은 1.1%가 증가하고 초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폐암 발생률이 9%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미세먼지를 저감시켜 줄 수 있는 녹지가 많은 곳으로 수요자들의 발길이 몰리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나무 한 그루당 연간 35.7g(에스프레소 한잔)의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도시숲 내부는 도시 평균보다 미세먼지(PM10) 25.6%, 초미세먼지(PM2.5) 40.9%까지 적은 수치를 보였다.

이러한 긍정적인 요소는 분양 시장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최근 1년간 (2018년 4월 15일~2019년 4월 15일) 분양한 단지들 중 TOP5 중 4가 녹세권 단지인 것으로 집계됐다. 높은 순으로 살펴보면, 지난해 7월 대전광역시 서구 동안동 일대에 분양한 ‘대전 갑천3블록 트리풀시티(민영주택)’가 평균 361.65대 1로 가장 높았고, 대구광역시 중구 남산동에 들어서는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가 284.2대 1, 대전광역시 유성구 가정동에 공급한 ‘도룡 포레 미소지움’ 227.3대 1, ‘경기도 화성시 오산동에 분양한 ‘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 184.61대 1 순이었다.

각각 단지들은 인근에 근린공원 등의 풍부한 녹지가 자리잡고 있어 쾌적한 주거여건을 갖췄다는 점에서 많은 수요자들의 관심을 끈 것으로 풀이된다.

프리미엄도 강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살펴보면, 롯데건설이 지난해 8월 공급한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 전용면적 84㎡A는(13층 기준) 초기 분양가가 동•호수에 따라 4억5,570만~4억7,910만원 이었다. 하지만 이달 6억870만원에 분양권이 거래되면서 1억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이는 해마다 심해지는 미세먼지로 인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아졌으며, 이러한 긍정적인 반응은 단기간 높은 프리미엄으로 이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이렇듯 녹세권 아파트가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인근에 녹지가 있어 그린 프리미엄을 누릴 단지가 속속 등장해 눈길을 끈다.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 컨소시엄은 오는 5월 경상남도 양산 사송신도시 B-3, B-4, C-1 블록에 '사송 더샵 데시앙'을 선보일 계획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5층, 17개 동, 전용면적 74~101㎡, 3개 단지 총 1,712가구 규모다. 단지가 들어서는 사송신도시는 녹지비율이 31%로 타 신도시 대비 높은 녹지율을 자랑한다. 또 단지는 금정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보다 쾌적한 주거여건을 갖췄으며 금정산, 다방천, 내송천, 크고 작은 근린공원이 인근에 위치해 자연 환경 속에서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다. 단지 내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미세먼지 측정센서 및 헤파(HEPA)필터, 미스트 분사설비, 집안 현관 에어브로셔 등 첨단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동원개발은 5월 경기도 시흥시 장현지구 C-3블록에 ‘시흥장현 동원로얄듀크 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4층, 5개 동, 전용면적 84~101㎡, 총 345가구 규모다. 단지 인근으로 군자봉, 능골공원, 중앙공원 등이 있어 주거 여건이 쾌적하다.

금성백조는 5월 인천광역시 검단신도시 AA11블록에 들어서는 ‘검단신도시 예미지 트리플에듀’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14개 동, 전용면적 76~102㎡ 총 1,249가구 규모다. 단지는 내부에 잔디 광장 등 약 3만3천여 ㎡의 조경 면적을 갖출 계획이며, 인근으로 계양천 수변공원을 비롯해 여러 근린공원이 위치해 있어 쾌적한 주거여건을 자랑한다.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주안4구역 재개발을 통해서 ‘주안 캐슬&더샵’을 5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35층 13개동, 전용면적 38~84㎡ 총 1,856가구 규모로 이 중 835가구를 일반에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중앙공원을 비롯해 석바위공원이 인접하여 편리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자랑한다.

대림산업과 한화건설은 오는 6월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179-30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도마•변동 8구역 e편한세상 꿈에그린(가칭)’을 공급할 예정이다. 최고 34층, 20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1,881가구 규모이며 이중 1,441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단지는 주변으로 유등체육공원, 복수근린공원이 위치해 풍부한 녹지 여건을 갖췄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