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결혼도 비상…귀금속거리 "봄 장사 포기할 정도"

기사입력:2020-02-15 10:57:24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지난 14일 오후 2시께 찾은 서울 종로구 귀금속거리에서 만난 한 귀금속 판매점 업주 박모(63)씨는 이같이 말하며 고개를 내저었다.

통상 3~5월께 예정된 결혼식 예비 부부들이 매장 곳곳을 돌아다녀야 하는 시즌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유동인구와 매출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박씨는 "보통 설이 지나면서 3, 4, 5월에 결혼을 앞둔 사람들이 예물을 맞추러 와야 하는데,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것 같다"며 "아직까지 예물을 맞추고 취소한 사례는 없지만, 작년과 비교했을 때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고 보면 된다"고 하소연했다.

실제로 이날 오후 방문한 현장 곳곳은 한산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50여개 점포가 들어선 한 귀금속 상가에는 8명 정도의 사람들이 오갈 뿐이었다.

박씨는 "봄 장사는 거의 포기했다고 봐야 한다"면서도 "결혼식에 임박해서 주문을 하거나 코로나19 우려가 사그라들고 난 이후 (예물을) 맞추러 올 경우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근에서 15년 넘게 일하고 있다는 김모(41)씨도 "보통 봄과 가을에 결혼식이 몰려있어 식 2~3개월 전에 많이 준비를 하는데 방문하는 손님들이 많이 줄었다"며 "여기가 종로구여서 중국 손님들이 많이 다닌다고 인식을 하는 영향도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씨는 "매출이 작년 대비 50%정도 줄었다"고 언급했다.

온라인으로 귀금속을 판매하는 정모(28)씨는 "오프라인에서 손님이 없으면 온라인으로라도 주문이 늘어야 하는데 오히려 더 줄고 있다"며 "(귀금속) 공장에서 근무하는 지인도 요즘은 야근을 하지 않고 '칼퇴'한다고 한다"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영향 때문인지 금값이 1월 중하순 이후 올랐다"며 "어떤 위기가 초래하면 먼저 금값이 뛰어 이 점 역시 귀금속업계에 여파를 미친 거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결혼식을 연기해야 하느냐"는 글이 게재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76.77 ▼39.54
코스닥 654.63 ▼12.93
코스피200 279.94 ▼5.7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678,000 ▼59,000
비트코인캐시 385,600 ▼4,600
비트코인골드 10,000 ▼270
이더리움 273,100 ▼5,700
이더리움클래식 9,290 ▼125
리플 282 ▼5
라이트코인 74,100 ▼1,600
대시 101,900 ▼1,6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681,000 ▼49,000
이더리움 273,500 ▼5,300
리플 282 ▼4
에이다 60 ▼0
퀀텀 2,560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675,000 ▼57,000
비트코인캐시 386,100 ▼4,550
비트코인골드 27,010 0
이더리움 273,400 ▼5,050
이더리움클래식 9,290 ▼110
리플 282 ▼4
퀀텀 2,575 ▼10
라이트코인 73,950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