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검찰 소환'... “형님 강제입원, 정당한 행정” 밝혀

기사입력:2018-11-24 12:31:01
center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출석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형님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해 “정당한 행정이 정치에 의해 왜곡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나와 “형님 증세가 날로 악화했고, 시민과 특히 공직자들에게 피해를 많이 끼쳐서 정신질환이 있는지 진단하는 절차를 진행하다 중단한 게 전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공무원들이 정신질환으로 인도로 돌진하고 사람을 살해하는 이런 일이 비일비재한데 시장 형이라는 이유로 방치하면 그 피해를 누가 감당하겠느냐”며 “오히려 당시 진단해서 치료할 기회를 가졌더라면 조울증으로 자살시도하고 중상을 입는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형님 강제입원과 관련해 이 지사 지시를 따르지 않은 보건소장을 전보 조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기 인사’였다고 해명했다.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과 비슷한 포털 아이디의 마지막 접속 장소가 이 지사 자택이었다는 경찰 수사와 관련해 “집에서 나왔다는 것은 포털의 아이디인데 그게 혜경궁 김씨와 무슨 직접적인 관련이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이 지사는 “오늘 조사는 죄가 된다는 사람과 안 된다는 사람의 입장을 확인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사안을 성실히 소명하겠다”며 “도민께 송구하지만 부당한공격에 대해 진상을 밝히고, 부당한 올가미를 벗어나려는 불가피한 행동이라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검찰에 출석해 ▲친형 강제입원 ▲검사 사칭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사실유포 등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긴 3가지 혐의를 집중 조사받을 예정이다.

이 지사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기 1시간 전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려 “대선 경선 당시 트위터 글을 이유로 아내에게 가해지는 비정상적인 공격에 ‘필연적으로 특혜채용 의혹을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 민주당을 분열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 아내는 결코 계정주도 아니고 그런 글을 쓰지도 않았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며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부인인 김혜경씨가 아님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 제출 의견서를 왜곡해 유출하고 언론플레이하며 이간질에 앞장서는 사람들을 밝혀내는 것이 ‘트위터 계정주 사건’의 본질”이라고 했다.

그는 “저나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며 “통상적이지 않은 ‘제3자의 대선경선후보 명예훼손 고발’로 이렇게까지 온 안타까운 현실을 개탄하며 이유 막론하고 억울한 의혹 제기의 피해자인 문준용씨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썼다. (뉴시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