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행사 및 지구대 공무집행 유튜버 40대 구속

기사입력:2018-11-09 11:57:06
center
부산사상경찰서.(사진=부산지방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사상경찰서는 유튜브 1인방송 ‘사상노숙자’를 개설, 회원수를 늘려 수익을 취할목적으로 폭력행사 및 지구대 내 공무집행 방해 장면을 실시간 방송한 피의자 A씨(48)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검거해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피해자는 B씨(35) 등 4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 13일 오전 5시30분경 사상구 주례동 피의자 주거지 내에서 피해자 부부가 거지라는 취지로 명예훼손 발언을 해 항의차 방문한 피해자를 흉기로 복부를 찌르려 했으나 미수에 그치고, 이를 말리는 피해자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기절하자 그 장면과 상황설명을 폭력적인 언어로 실시간 방송했다.
또 10월 23일 밤 11시30분경 주례지구대에서 이전 포장마차에서 자신이 소란 피우는 것을 귀가 시켰다는 이유로 찾아와 욕설을 하며 난동을 부리고 경찰관의 멱살을 잡아 흔드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다.

유튜브 시청자가 생방송 시청 중 사상구 괘법동.주례동 일대에서 피의자가 ‘술에 취해 병깨고 욕하고 난리다’ 라는 신고를 5건 접수했다. 지구대가 현장출동해 주례동 OOO포차 앞 노상에서 피의자를 발견, 식당업주 등 처벌의사 없어 진정시킨 후 귀가조치시켰다.

귀가한 피의자가 지구대로 재차 찾아와 소란 및 난동을 부려 현행범 체포했다. ‘사상노숙자’방송채녈(지난3월개설, 회원 1010명) 폐쇄조치를 방송통신심사위원회에 요청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