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족 10명 중 9명, ‘11월 기다린다’

기사입력:2018-10-30 09:32:16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온라인쇼핑 고객 10명 중 9명은 대규모 할인 행사가 몰려있는 11월을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과 옥션은 지난 10월 25일부터 29일까지 총 5일간 고객 1712명을 대상으로 ‘11월 쇼핑 축제 관심도’에 대한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10명 중 9명(87%)이 빅스마일데이,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등 11월 열리는 국내외 쇼핑 행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응답했다. 국내(빅스마일데이 등)와 해외(블프데이∙광군제 등) 행사 중에서 기대감이 큰 행사를 묻는 질문에는 77%가 ‘국내 할인 행사’라고 응답했다. 광군제(11월 11일),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 등 글로벌 쇼핑행사뿐 아니라 국내에서 11월 첫날부터 온라인 할인전이 대거 예고되면서, 국내에서도 11월이 최대의 온라인 쇼핑 시즌이라는 인식이 자리잡은 셈이다.

설문참여 고객의 4명 중 3명(74%)은 11월을 기다리며, 제품 구매를 미룬 적 있다고 답했다. 특히 갖고 싶었던 제품이 ‘핫딜’로 나오면, 해당 제품 구매를 위해 광클(빠른 클릭) 전쟁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견도 78%에 달했다.

쇼핑 품목과 비용에 대한 설문도 이뤄졌다. 대규모 할인 행사에서 꼭 ‘득템’하고 싶은 아이템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응답자의 23%가 ‘디지털∙가전’을 꼽았다. 식품∙생필품, 의류가 각각 17%를 차지했고, 이어서 건강용품(8%), 뷰티용품(7%), 명품 잡화(6%), 여행∙티켓(5%), 인테리어(4%) 순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할인 행사에서 ‘득템’을 위해 기꺼이 지불할 수 있는 쇼핑 금액은 ▲10만원 안팎(32%), ▲30만원 안팎(30%)이 가장 많았다. ▲할인율이 높다면 가격은 크게 상관없다는 응답도 23%에 달했다.

이베이코리아 마케팅본부 이정엽 본부장은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11월에 연중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가 펼쳐지면서, ‘11월의 쇼핑’을 기대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빅스마일데이 등 글로벌 행사에 버금가는 규모와 혜택을 내세운 국내 쇼핑 축제가 해외 직구족 수요를 끌어들일 만큼 뜨거운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내달 1일부터 11일까지 G마켓과 옥션이 선보이는 연중 최대 규모의 쇼핑데이 ‘빅스마일데이’가 열린다. 올해 행사에는 7000여 개의 브랜드와 약 1000만 개에 달하는 특가상품이 참여하며, 사상 최대 규모의 할인 혜택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