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life] 혈관 부담 높아지는 환절기, 혈관건강 지키는 방법은?

기사입력:2018-10-12 19:09:55
[로이슈 임한희 기자]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환절기는 혈관 건강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시기다. 급격한 기온 차이가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혈관은 기온이 낮은 아침에 수축했다가 따뜻한 오후에는 다시 확장되는데, 이러한 수축과 확장의 반복은 혈관에 부담을 주게 된다. 날씨가 쌀쌀할 때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같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환절기에 혈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먼저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많은 양을 한번에 섭취하기 보다는 1~2시간에 한 번씩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이는 체내에 쌓인 노페물을 배출시키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운동 역시 중요하다. 가급적이면 아침을 피하고, 저녁에 20~60분 정도 주5일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운동으로 맥박을 일정 수준까지 끌어올리면 혈액이 원활하게 흘러 혈관 벽에 쌓여있는 콜레스테롤이나 노폐물을 배출시킬 수 있다.
12일 건강기능식품 업계에 따르면 혈관 건강과 관련된 대표 영양 성분 중 하나인 '오메가3'를 꼭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오메가3는 혈중 중성지질 개선 및 혈행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어 성인 남녀에게 꼭 필요한 성분이다고 전했다.

이러한 오메가3는 체내에서 자체적인 합성이 이뤄지지 않아 반드시 외부에서 섭취해야 하는데, 주로 등푸른 생선과 견과류 등에 함유돼 있다. 그러나 이러한 식품만으로 일일 권장량을 충족시키기 어려울 땐 건강기능식품을 통해 오메가3를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

고려은단 관계자는 "식약처의 산화 및 산패 기준도 통과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는 자사의 '알티지 오메가3'는 깨끗한 남태평양에서 자란 먹이사슬 하위단계의 초소형 어종인 엔초비에서 추출한 원료를 사용해 중금속이나 환경호르몬으로부터 안전한 제품이다"고 말했다.

또한 "국제 어유 인증 프로그램인 IFOS에서 최고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한 글로벌 오메가3 전문기업 골든오메가 사의 프리미엄 오메가3 원료를 사용했으며, 오염 물질을 최소화하는 특허기술과 철저한 분별 증류 과정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