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 데이터로 살펴 본 명절 新풍속도는?

기사입력:2018-10-05 09:45:23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대표 이수진)가 지난달 22일부터 26일까지의 실제 예약 데이터를 바탕으로 추석 연휴 국내 숙박∙레저 이용 트렌드를 분석, 공개했다.

올 추석 연휴 숙박 예약은 지난해 같은 기간(명절 당일 및 전후 2일 포함 총 5일) 대비 158% 가량 증가했다. 이는 명절 연휴에 여행을 떠나거나 휴식을 취하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추석 연휴 중 날짜별 예약률은 숙박(26.3%)과 레저(29.0%) 모두 명절 다음 날인 25일에 가장 높았다. 차례를 지낸 후 귀경길에 여행이나 여가활동을 즐기는 D턴족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숙박 예약률이 두 번째로 높은 날은 연휴 첫 날인 22 일(23.1%)이었다. 이는 연휴 시작과 동시에 여행을 떠난 이들도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레저는 명절 다음 날을 제외한 나머지 날들의 예약률이 비슷한 수준으로 고르게 나타났다.

지역별 예약률을 살펴보면 숙박은 서울(27.7%), 레저는 경기(35.3%) 지역이 1위를 기록했다. 숙박 예약률 2위 지역 또한 경기(26.9%)로 나타나 명절 연휴에 교통체증을 피해 수도권에서 가벼운 나들이나 ‘호캉스’, ‘펜캉스’ 등을 즐기는 이들이 많음을 확인시켜줬다. 수도권 외 지역으로는 부산, 대구, 울산 등 대도시가 많은 경상권의 숙박(23.7%) 및 레저(15.6%) 예약률이 높았다.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는 “일부 짐작과 달리, 실제 연휴 기간 숙박 및 레저 이용 데이터를 살펴보니 명절 당일보다는 그 다음 날이나 연휴 초반의 예약률이 높게 나타났다”며 “때가 되면 으레 지켜야 하는 절기로 생각하던 명절에 대한 인식이 가족, 친지와 함께, 또는 혼자서라도 여가를 즐기거나 휴식을 취하는 시간으로 점차 바뀌어가는 과도기적 양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