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단군 소망은 평화와 번영…어서 그날 오길”

기사입력:2018-10-03 11:42:43
center
이낙연 국무총리.(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단군 후손인 남과 북이 단군의 소망대로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인간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는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갈망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50주년 개천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북한도 핵을 지니고 고립과 궁핍을 견기디보다는 핵을 버리고 평화와 번영을 추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며 “이런 꿈이 실현되도록 국제사회가 도와주기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문재인 정부 들어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된 것을 언급한 뒤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하며 민족 공동번영을 시작하려는 담대한 여전에 나섰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단군께서 바라시는 대로 널리 인간세계를 이롭게 하는 나라로 발전할 큰 기회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올해 9월 우리의 국가목표로 ‘포용국가’를 선언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설명하신 대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단 한명의 국민도 차별받지 않고 더불어 사는 나라’가 포용국가다”며 “포용국가의 길을 정부는 착실히 가겠다. 정치와 국민 여러분께서도 동행해 주시기를 간청 드린다. 이것 또한 단군 할아버지께서 꿈꾸신 홍익인간의 길이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