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 의원 "동남권신공항, 소음과 안전 객관적 검토 필요"

기사입력:2018-09-10 18:25:01
center
김정호 국회의원이 10일 경남도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김정호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3개 시·도와 국토교통위 김정호 국회의원 등은 신공항 문제에 접근하는 기본원칙으로 동남권의 관문 역할을 해야 하고, 소음과 안전 등에 대한 객관적 검토가 있어야 한다는 것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김해을, 국토교통위)은 1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9일 김해에서 부·울·경 광역단체장 등과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했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부울경 시·도지사와 국토교통위 박재호, 김정호 국회의원은 신공항 문제가 정치 이슈화 되거나 지역 간 갈등사안으로 다시금 비화되는 것을 경계하며,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과정을 통해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이 문제가 신속하게 해결되도록 함께 노력해왔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26일 맺은 ‘동남권(부울경) 상생 협약’을 바탕으로 ‘동남권신공항 민간전문가 T/F’를 구성해 ‘김해신공항 결정과정에 대한 검토결과 보고서’를 채택한 바 있다.

해당 보고서를 토대로 (8월 29일 실무토론회, 김해의생명센터 / 9월 6일 기본계획 용역 중간보고회, 국토교통부 청사) 국토부와 논의를 진행했으나, 안전과 소음 문제 등에 있어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지난 9일 김해시에서 부울경 3개 시·도지사와 정무특보, 김정호 의원, 허성곤 김해시장이 만나 ‘김해신공항 중간보고회 이후 대응전략 마련’을 위한 오찬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정호 의원이 지난 토론회와 보고회 과정에서 좁혀지지 않은 김해신공항 건설의 소음대책, 안전성, 확장성 등 쟁점들에 대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검증기구의 필요성을 제기했고, 부울경 시·도지사들은 이에 공감하며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공동의 합의를 도출했다.

주요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부울경은 기존 ‘동남권신공항 민간전문가 T/F’에서 발전된 형태의 ‘실무검증단’을 구성한다. 가능한 추석 이전에 소음 등 환경, 공항시설, 수요예측, 비행절차 수립, 관련 법률 검토 등 5개 분야 전문가 10여 명으로 구성한다.

△실무검증단은 향후 국토부 항공정책실, 기본계획 수립 용역사 등과 5개 분야별 쟁점사항을 함께 검토하고 협의한다. 상호 간 입장을 공유하고 쟁점사항에 대한 의견을 조정한다.

△부울경 3개 시·도지사는 국무총리 면담을 추진해 총리실 산하의 검증위원회 구성 및 중재를 요청한다. 검증위원회 구성 과정은 국토부 장관과도 함께 협의해 ‘검증위원회’가 내린 결정에 부울경과 국토부가 모두 협조하기로 한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