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보일러, 청도공장에 태양광 발전소 준공

기사입력:2018-08-11 13:02:25
center
귀뚜라미보일러, 청도공장에 태양광 발전소 준공 (사진=귀뚜라미보일러)
[로이슈 임한희 기자]
귀뚜라미(대표 송경석)는 지난 9일 경상북도 청도군에 위치한 보일러 제조공장에서 시간당 1.73M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귀뚜라미 청도공장 태양광 발전소는 축구장 약 4배인 2만 9천㎡ 규모로, 총 5,084장의 태양광 모듈로 구성됐다. 하루 3.4시간 가동할 때 연간 발전량은 2100MW 규모이다. 일반가정 월 200kW 사용 기준으로 계산하면 약 875세대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기다.

귀뚜라미는 이번 태양광 발전 설비 구축으로 무공해 전력생산을 통해 연간 998톤 규모의 이산화탄소(CO2)를 감축해 약 83,000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승율 청도군수, 최진민 귀뚜라미그룹 회장, 남정호 영남에너지서비스 대표이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귀뚜라미그룹 최진민 회장은 영남ES 남정호 대표이사와 ‘사회적 약자의 에너지복지’, ‘청정에너지 및 기기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을 통해 양 사는 △ 가스 냉난방기 무상설치 지원, △ 냉난방기, LED 전구 교체 지원, △ 친환경에너지(청정연료, 신재생에너지) 전환시설 지원, △ 도시가스 사회공헌성 투자지역 냉난방기 최적가 공급, △ 가스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교육 지원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귀뚜라미는 미세먼지 유발물질로 지목된 질소산화물(NOx) 배출 저감 효과가 우수한 콘덴싱보일러와 저녹스 1등급 일반보일러 등 친환경 보일러 대중화에 앞장서며 우리나라 대기오염 해소에 이바지해 왔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제조공정부터 제품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친환경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태양광 발전소 운영으로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해 냄과 동시에 저녹스 1등급 보일러의 대중화에 앞장서며 대기오염 감축에 기여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