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9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협상 타결

기사입력:2018-08-10 18:01:47
center
쌍용자동차 전경.(사진=쌍용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9일 임금 및 단체 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0.1%의 찬성률로 올해 협상을 최종 마무리했다.

이로써 쌍용차는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 전기를 마련했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단협 협상은 14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 3265명 중 1636명(50.1%)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임금을 동결하는 대신 일시금 100만원을 지급키로 했다. 또 별도 합의사항으로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서 체결 ▲주간연속 2교대 (8+8) 시행 등을 포함했다.

쌍용차는 9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함에 따라 글로벌 판매물량 증대는 물론 신차개발과 회사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합의로 9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며 “노사가 현재 어려움을 공유하고 결단을 내린 만큼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노사가 함께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