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성추행 논란', 알고보니 제3자의 허위고발

기사입력:2018-08-10 16:24:07
center
[로이슈 김주현 기자]
외식배달앱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에서 발생한 성추행 논란이 알고보니 제3자의 허위고발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앱인 '블라인드'에 '우아한형제들 신선들 성희롱 추행'이라는 게시물이 게재된 바 있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우아한형제들에 근무하는 A씨에 대해 상사 B씨가 성관계를 요구해왔으며, 이에 대해 A씨가 거부하자 폭언과 협박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게시글 작성자는 A씨가 B씨에게 성추행 등으로 고통을 받아왔지만 가해자가 직장 상사이기 때문에 알려지면 회사를 그만둬야 할 수도 있다는 위험 탓에 대응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배민 측의 조사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배민 측의 입장에 따르면 자체조사 결과 메신저 등에서 성희롱이나 성추행과 관련한 어떠한 물적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으며, 피해자 측에서도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받은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배민이 회사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메일을 발송해 관련 내용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 직원이 '내가 느끼기에 성추행으로 보여 블라인드에 글을 올렸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죄송하다'고 고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민의 한 관계자는 "회사 차원에서 피해자와 가해자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들이 아닌 다른 회사직원이 블라인드에 게시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며 "또 완전한 허위사실로 밝혀졌으며,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 성추행 등의 관련 내용에 대해 전혀 없었던 일이라고 부인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회사에서는 해당 제보 내용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했으나, 사실 확인 결과 허위고발로 밝혀졌다"며 "저희는 성추행 성희롱 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