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공사업체 상대 상습공갈미수 사이비기자 구속

기사입력:2018-08-10 15:01:41
center
부산경찰청 현판.(사진=전용모 기자)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국전력공사와 계약을 맺은 협력사의 공사현장을 찾아다니며 안전수칙 등의 처리기준 위반 행위를 지적한 뒤 진정서를 제출하겠다고 상습적으로 협박해 금품을 갈취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이비기자 A씨(64)를 공갈 미수 등 혐의로 검거해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까지 (주)OO신문 중부·영남지역 취재본부장으로 근무한 후 OO통신으로 이직했다.

지난 4월 3일 오전 10시경 해운대구 중동 커피숍내에서 엘시티공사 현장주변에서 전기시설공사중인 피해자(47)에게 “배전설비를 하면서 안전 캡을 왜 설치 안했나, 지상 감시자는 왜 없느냐, 3개(300만원)를 맞춰 줘, 내가 진정서를 한전에 제출하면 발칵 뒤집어 진다”며 협박해 300만원을 교부받으려했으나 피해자의 거절로 미수에 그쳤다.

A씨는 2015년 3월부터 지난 4월경까지 같은 수법으로 부산 일대 전기배전공사 현장을 찾아다니며 피해자 4명을 협박해 상습적으로 금품을 갈취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다.

경찰은 한국전력에 제출된 진정내역, 공갈 범행현장 CCTV, 녹취록 등 증거자료를 확보, 범행일체를 부인하고 피해자들 회유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A씨를 구속해 추가 피해자확인 등 여죄를 캐고 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