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 방문…“기술 초격차 유지해야”

기사입력:2018-08-06 17:11:54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간담회를 마치고 나서며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로이슈 심준보 기자]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6일 화성에 위치한 반도체연구소를 방문해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김동연 부총리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진 뒤 곧바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DS부문 경영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반도체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선 '기술 초격차'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남 사장(DS부문장), 진교영 사장(메모리사업부장), 정은승 사장(파운드리사업부장), 강인엽 사장 (시스템LSI사업부장), 강호규 부사장(반도체연구소장)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또 반도체 연구소 EUV 개발라인을 '깜짝 방문'해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글로벌 1위를 20년 넘게 유지하고 있는 것은 임직원들이 현장에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반도체 1등 기업이라는 자부심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달라"고 주문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2월 착공한 화성 EUV 생산라인은 내년 하반기 완공돼 2020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며, 7나노 이하 최첨단 미세공정 기술 적용으로 삼성전자가 향후 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리더십을 유지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심준보 기자 sjb@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