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롯데월드타워에 "포용의 빛 밝혔다"

스페셜올림픽 50주년 기념 점등식 ‘Light Up For Inclusion’ 개최 기사입력:2018-07-22 17:48:06
center
롯데는 21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스포츠와 문화예술을 통해 발달장애인이 포용받는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취지의 스페셜올림픽 50주년 기념 점등식 ‘Light Up For Inclusion’을 개최했다. 사진은 붉은 빛이 점등된 롯데월드타워의 모습. (사진=롯데)
[로이슈 임한희 기자]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포용의 붉은 빛이 밝혀졌다.

롯데는 지난 21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스포츠와 문화예술을 통해 발달장애인이 포용받는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취지의 스페셜올림픽 50주년 기념 점등식 ‘Light Up For Inclusion’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부사장,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고흥길 회장, 천주교서울대교구 염수정 추기경, 홍보대사 가수 바다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점등식은 1968년 창립 이후 175개국에서 함께하는 조직으로 성장한 스페셜올림픽의 50주년을 기념하고,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포용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마련됐다.

점등 행사는 영국 런던아이, 미국 나이아가라 폭포, 캐나다 CN타워,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등 세계적 랜드마크 50곳에서 진행되어 스페셜올림픽을 상징하는 붉은 빛이 밝혀졌으며, 대한민국에서는 롯데월드타워가 유일하다.

center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점등 버튼을 누르고 있다(왼쪽부터 서울시장애인체육회 곽해곤 사무처장, 에프알엘코리아 홍성호 대표,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부사장,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고흥길 회장,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민상아 선수대표, 천주교서울대교구 염수정 추기경, 홍보대사 가수 바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이종덕 이사,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윤영섭 부회장)

한편, 스페셜올림픽은 전 세계 발달장애인들의 국제 스포츠 행사로, 신체 능력과 상관없이 발달장애인(8세 이상) 누구나 참가할 수 있고 능력에 따른 그룹화로 모든 참가자에게 우승의 기회를 제공한다. 스페셜올림픽은 1968년 미국 시카고에서 제1회 하계대회가, 1977년 미국 콜라라도에서 제1회 동계대회가 개최됐다.

특히, 2013년에는 평창에서 제10회 동계대회가 개최되기도 했다. 가장 최근 대회는 2017년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동계대회이며, 107개국에서 2,600여 명이 참가했다.

롯데지주 오성엽 부사장은 “전 세계 랜드마크들이 참여하는 점등 행사에 롯데월드타워가 대한민국을 대표해 함께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롯데월드타워에 밝혀진 포용의 빛처럼 우리 사회가 서로 다름에 대해서 편견 없이 포용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고, 롯데도 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는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다양성 헌장’을 발표하고 내부 구성원의 성별, 장애여부, 국적이나 문화 등의 다름에 대해 존중하고 차별의 이유가 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장애가 장벽이 되지 않는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장애인 비장애인의 구분 없이 한강변을 달리는 ‘슈퍼블루 마라톤’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역시 참가 인원을 확대해 오는 10월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