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 기본급 1%씩 모아 노사문화 ‘딥체인지’ 실천

기사입력:2018-07-13 01:19:00
[로이슈 임한희 기자]
SK인천석유화학이 지난 해 지역 최초로 도입한 ‘협력사 임금 공유’ 상생 모델이 노사 합의를 거쳐 ‘기본급 1% 행복 나눔’으로 확대되며, 새로운 사회적 가치 창출 모델로 발전했다.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은 12일, SK인천석유화학 본관 1층 비전홀(Vision Hall)에서 협력사 구성원 및 지역 소외계층에게 모금액을 전달하는 ‘1% 행복 나눔 협약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세이콘, 아스타IBS, 국제산공 등 협력사 대표와 직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정형우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김기완 인천상공회의소 부회장, 김영국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의장과 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1% 행복 나눔’ 기금은 구성원들이 매달 기본급의 1%를 기부하면 회사 역시 동일한 금액을 출연하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조성된다. 조성된 기금은 협력사 직원들의 복지와 지역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된다. 올해는 SK인천석유화학 전체 구성원의 98%(601명)가 기금 마련에 동참해, 작년보다 두 배 늘어난 총 5억 2천만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회사가 출연한 기금은 16개 협력사 구성원 309명의 복지지원 및 안전 인시(人時) 포상금으로 활용된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2일, 무재해 달성기간에 따른 협력사 포상금 제도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구성원 모금액은 ‘소아암 난치병 치료’, ‘취약계층 사랑의 집 수리’ 등 구성원들이 직접 선택한 지역사회 사회공헌 사업에 사용된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은 “ SK인천석유화학 노사의 1% 상생 나눔은 격차해소를 위해 대한민국이 가야 할 길” 이라며 “그 일을 앞서서 해내고 있는 여러분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 이동용 노조위원장은 “앞으로도 노사가 화합과 상생의 동반자로 함께 활동하며,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나누며 따뜻한 노사문화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대표이사는 “SK인천석유화학은 이미 지난 해 협력사와의 임금 공유를 통한 아름다운 상생으로 크게 성장했다” 며 “이번 협약은 협력사 구성원의 안전 환경을 지키고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회사가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모범적으로 창출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노사는 지역 최초 협력사 ‘임금 공유’ 상생모델 도입에 이어 최근 업계 최초로 협력사 무재해 포상제와 함께 작업 중지권을 부여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지역사회 상생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