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백운규 장관, 10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방문

미래차 개발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 위한 노력 치하 및 지원 약속 기사입력:2018-07-11 11:26:40
center
산업부 백운규 장관이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방문했다.(사진=르노삼성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이 자동차업체 현장방문 첫 일정으로 지난 10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을 찾았다.

이번 산업부 장관의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방문은 내달 미국에서 열리는 ‘무역확장법’ 제232조 관련 공청회를 앞두고 민관의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또 국내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생산시설로써 세계 정상 수준의 생산성을 갖춘 부산공장을 방문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다.

백 장관은 현장에서 도미닉시뇨라 사장과 르노삼성 주요 임직원들을 만나 격려하고 약 1시간 동안 수출상황 점검과 공장 가동 상태 등을 둘러봤다.

백 장관은 “2012년 경영 위기 당시에 혁신적인 공정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이를 뒷받침한 현장 근로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노사화합으로 세계최고 글로벌 경쟁력을 이룬 르노삼성차의 생산현장을 보고 자동차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전세계 자동차 공장에 대한 생산성 지표인 2016년 하버 리포트(Harbour Report) 평가에서 각 세그먼트별 차량 생산 평가 중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전세계 148개 공장 중 종합 순위 8위에 오른 바 있다.부산공장은 최대 8개 차종까지 1개 라인에서 동시에 생산 가능한 ‘혼류 생산 시스템’을 적용해 유연한 생산대응이 가능하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