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원구성 협상 타결… 법사위 한국당에

기사입력:2018-07-11 08:27:48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여야가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에 10일 합의했다. 지난 5월 30일 전반기 국회 종료 이후 41일만에 국회는 정상화의 길로 접어들었다.

이날 오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병완 평화와정의 원내대표는 후반기 원구성에 합의한다고 밝혔다.

원구성 합의는 의석수에 따른 배정 관행을 지켰다. 국회의장은 민주당, 부의장 2인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게 돌아갔다. 상임위원장은 민주당이 8곳, 한국당이 7곳, 바른미래당이 2곳,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1곳을 맡았다.

민주당은 운영위를 비롯해 정무위, 기재위 등의 굵직한 상임위를 확보했다. 전반기 한국당이 차지했던 상임위를 대체로 가져온 셈이다.

이에 대해 홍영표 원내대표는 "민생경제에 성과를 낼 수 있는 상임위를 확보했다"면서 "나머지는 여당이 유지해야 할 상임위를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여당에게 상임위를 많이 내줬으나 법제사법위원장은 확보했다. 환노위와 외통위 등을 확보함으로써 정부 견제의 창구도 손에 쥐었다. 국교위와 예결위, 산업통상위 등의 주요 상임위도 가져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법사위를 저희가 확보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협상 결과를 평가했다.

다만 여야는 한국당이 법사위를 맡는 대신 운영위 산하에 국회운영개선소위를 구성해 법사위의 월권을 막을 제도 개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바른미래당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분할된 교육위원회와 정보위원회를 맡기로 했다.

평화와 정의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를 맡게 됐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충분히 실리를 챙겼다고 생각한다"고 협상 결과를 전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