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민주노총울산본부 방문

기사입력:2018-07-09 17:50:42
center
송철호 울산시장이 울산본부 간부진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민주노총울산본부)
[로이슈 전용모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이 9일 민주노총울산본부를 방문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경제산업국장, 기업육성과장, 노사협력계장 등 8명이 함께했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 김동엽 수석부본부장, 이은정 부본부장, 이창규 사무처장, 김낙욱 건설노조울산건설기계지부장, 이문세 플랜트건설노조울산지부장, 도상열 전교조 울산지부장, 우봉석 공무원노조울산본부장, 이장우 공공운수노조울산본부장, 서진상 화학섬유연맹울산본부장, 김선진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울산지부장, 차정화 민주일반연맹울산본부장, 홍경미 서비스연맹울산본부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 환영인사에서 “당선 축하 인사드린다. 민주노총울산본부 방문을 환영한다”며 “적폐 청산 및 노동존중 울산을 만들겠다는 첫 울산시장에 대한 노동자들의 기대가 크다”고 반겼다.

그러면서 ∆노동현안 사업장 현대중공업과 울산과학대 문제 해결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 ∆ 민주노총울산본부 건물의 증개축 시급 ∆ 노정교섭 정례화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방문인사에서 “민주노총울산본부는 이전에도 와봤고, 익숙한 곳이다. 노동인권변호사로 활동했기 때문이다. 노동자에 대한 우월감도 없고, 머리띠 매고 투쟁한다고 해서 험악한 사람으로 보는 선입견도 없다. 오히려 노동자는 울산의 시민들 중에 다수이고, 노동계를 대표하는 양대 노총은 울산 시정의 파트너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제안한 사항에 대해 논의 틀을 마련하도록 하겠다. 그 중간역할을 잘 할 수 있는 실무책임자도 이 자리에 동석했다. 노정이든 노사민정이든 무엇보다 사용자의 대표성 문제가 고민이다. 조선산업 위기 대응이 중요사안이다. 같이 해결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