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기무사 계엄령 문건, 필요시 국정조사·청문회 열겠다”

기사입력:2018-07-09 09:44:24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국군 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당시 위수령·계엄령을 검토했다는 문건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국회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건 작성 지시자와 실행 준비 등에 대해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강력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요 며칠 국민들은 기무사 문건이 실행됐으면 발생했을 끔찍한 사태를 상상하며 몸서리 쳤을 것"이라며 "이 일만큼은 철저한 진상규명이 우선이다. 개혁논의로 진상이 가려지는 일이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탄핵 심판 이후 발생할 소요사태에 대비한 비상계획이라고 하지만, 6개월 간 촛불집회에서 한건의 폭력과 무질서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막연히 소요사태 대비 계획을 세운 것은 궁색한 변명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의 계엄령 옹호는 정도를 벗어났다"면서 "기무사의 위수령, 계엄령 고려한 행위는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한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과 관련해 "이번 회담이 양국간 온도차를 보였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한 의지를 변함없이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관계국들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만큼 민주당도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해 북미회담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