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권주자, 다음 주 출마선언 시작

기사입력:2018-07-07 11:43:46
center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기호1번 문재인 대선후보의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들이 다음 주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3일 전당대회에 출마할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등록을 받고 나흘 뒤인 27일 대표·최고위원 예비경선을 실시해 본 경선 경합 후보 수를 각각 3명과 8명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현재 당내 주류인 친문(친문재인)계에서는 이해찬·김진표·최재성·전해철·박범계 의원 등이 출마를 선언했거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박범계 의원은 지난 4일 민주당 당권주자를 통틀어 가장 먼저 출마를 공식 선언했고 전해철 의원도 지난 5일 "다음주 정도는 등록기간이 있어서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진표 의원과 최재성 의원도 다음주 중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친노·친문 좌장 격인 이 의원도 다음 주 중에는 거취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 의원은 5일 친문 단일화에 대해 "까닭 없는 경쟁을 할 필요 없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의원과 최 의원 측도 '친문 후보가 모두 나가는 일은 없다'고 공언하고 있다. .

한 친문 의원은 "단일화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 자기 아니면 안된다고 마냥 얘기하는 것도 아니다.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범친문계에서는 김두관·송영길·설훈·이인영 의원 등이 다음 주 출마선언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영길 의원도 출마선언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두관 의원은 오는 14일 출판기념회를 전후로 출마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