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결과] 광역단체장 '민주 14·한국 2·무소속 1'… 보수의 몰락

與, 재보선 11곳 승리… 한국당 1석 챙겨 기사입력:2018-06-14 09:35:51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6.13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압도적인 완승을 거뒀다.

14일 오전 9시 현재 개표 결과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민주당은 14곳에서 승전보를 울린 반면, 자유한국당은 2곳의 광역단체장 수성에 그쳤다. 전국동시 지방선거 사상 전례없는 압도적 결과다.

세부적으로 민주당은 수도권에서 ▲ 서울 박원순(52.8%) ▲ 인천 박남춘(57.7%) ▲ 경기 이재명(56.4%)의 당선이 확정되며 싹쓸이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 부산 오거돈(55.2%) ▲ 울산 송철호(52.9%) ▲경남 김경수(52.8%) 등의 승리 소식이 전해졌다.

이 밖에도 ▲ 광주 이용섭(84.10%) ▲ 대전 허태정(56.4%) ▲ 세종 이춘희(71.3%) ▲ 강원 최문순(64.7%) ▲ 충북 이시종(61.2%) ▲ 충남 양승조(62.6%) ▲ 전북 송하진(70.6%) ▲ 전남 김영록(77.1%) 등 호남·충청·강원 등지에서도 민주당은 압승을 거뒀다.

한국당은 ▲ 대구 권영진(53.7%) ▲ 경북 이철우(52.1%)만이 수성에 성공했다.

중앙권력 교체에 이어 지방권력의 대대적인 개편이 이뤄진 셈이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총 12곳 중 11곳을 얻으며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은 서울 송파을, 서울 노원구병, 인천 남동구갑, 충북 제천시·단양군, 충남 천안시갑, 충남 천안시병, 광주 서구갑, 전남 영암·무안·신안, 부산 해운대을, 울산 북구, 제천시 단양군 등에서 승리를 거뒀다. 한국당은 경북 김천에서 1석을 얻는 것에 그쳤다.

여전한 여소야대 상황이지만 국회 의석에도 지각변동이 생겼다. 재보궐 선거 결과에 따라 민주당의 의석수는 119석에서 11석이 더해진 130석이 됐다. 제1야당인 한국당은 113석이다. 민주당의 의석수 증가에 따라 의사결정에 힘이 실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 130석에 범여권 진형인 민주평화당 14석과 정의당 6석, 평화당파인 바른미래 소속 비례대표 3석 등을 확보할 경우 153석이 된다. 민주당과 범여권과의 연대만으로 의사결정이 가능해진 상황이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와 민생경제·개혁 등에도 한층 힘이 실리게 됐다.

일각에서는 이번 민주당의 선거 승리 원인에 대해 민주당의 승리라기 보다는 문 정부에 표를 던진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한 정당 관계자는 "민주당이 국정을 잘 해서 나온 성과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장기간의 국회 공전 사태를 비롯해 미투 논란, 드루킹 댓글 의혹 등을 볼때 국민들이 민주당이 예뻐서 뽑아준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집권 2년차를 맞은 문 정부의 개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국민들의 선택으로 봐야한다"며 "민주당은 승리에 자만하지 말고 산적한 국정현안을 처리하는데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