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톡톡] 목 디스크로 착각? 사지 마비 올 수 있는 '후종인대 골화증' 은 무엇?

기사입력:2018-06-13 23:35:42
[로이슈 임한희 기자]
# 회사에 다니며 바쁘게 근무해왔던 강모씨는 최근에 부쩍 피로감을 심하게 느꼈다. 승진 시험에 사내 행사와 외부 거래처 미팅까지 겹치는 일이 많다보니 하루도 제대로 쉬는 날이 없었기 때문이다. 목뒤가 뻣뻣한 증상이 심하고 밥 먹을 때 젓가락질도 힘들었지만 피곤한 탓으로 여기고 병원에 가기를 미뤄왔다. 그러던 어느날 계단에서 미끄러져 넘어진 뒤 팔다리를 전혀 움직이지 못했다. 응급실에 방문해 정밀 검사 후 이름도 생소한 '후종인대 골화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보통 손발이 저리고 예전보다 걸음걸이가 둔해지면 뇌졸중, 덧붙여 목 통증까지 심하면 목 디스크를 의심하기 쉽다. 하지만 이 같은 증상이 동시에 일어난다면 ‘후종인대 골화증’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 질환은 위의 사례처럼 사지 마비까지 올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

■ 증가 추세에 있는 후종인대 골화증 뚜렷한 원인 없지만 유전 영향이 커

후종인대 골화증의 국내 유병률은 과거 1% 남짓이었지만 최근 2~3%로 상승했고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2배가량 많으며,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영향이 큰 질환으로 보고되고 있다. 경추 후종인대 골화증 환자 중 26%는 부모에게, 29%는 형제에게도 후종인대 골화증이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인종적으로는 서양인보다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양인에게 흔하게 발견된다.

후종인대 골화증은 경추 뒤에 붙어있는 기다란 인대인 후종인대가 석회화되어 두꺼워지는 질환이다. 후종인대 뒤에는 척수가 위치하고 있는데, 후종인대가 두꺼워져 석회화되어 뼈처럼 딱딱해지면 척수를 압박하게 되어 여러 신경학적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다.

■ 목이 뻐근한 증상의 후종인대 골화증, 목 디스크로 혼동하기 쉬워

환자 대부분은 특별한 증상이 없거나, 뒷목의 뻣뻣함과 압박감만을 호소한다. 후종인대 골화의 정도가 커지고 신경이 압박되면 손발 저림, 감각 및 근력 저하, 보행장애, 배뇨와 배변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다. 심해지면 손발의 힘이 떨어지면서 젓가락질도 제대로 할 수 없게 되고 악력까지 약해지면서 물컵 같은 것을 잘 못 쥐게 된다.

초기 환자의 경우 후종인대가 두꺼워지는 속도가 매우 느려 손발저림이나 다리가 휘청거리는 증상이 있어 X선, CT 촬영 등을 해보면 후종인대가 심하게 석회화된 것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다. 간혹 후종인대 골화증이 있는지 모르고 지내다가 교통사고, 넘어지는 사고, 부딪힘 등으로 근력이 약해져 내원하는 경우에 발견되기도 한다. 이처럼 진행 속도 느린 후종인대 골화증은 사고를 통해 우연히 발견되기도 한다.

신준재 인제대 상계백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증상이 심해져 손발 움직임이 부자연스러워지면 파킨슨병이나 뇌졸중, 손목이 뻐근하면 손목터널증후군, 목뒤 통증이 심하면 어깨 통증이라고 생각해 회전근개파열이나 목 디스크를 의심하는 경우도 많다” 며 “헷갈리는 질환이 많으므로 증상에 따라 전문의 상담 후 신중하게 치료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후종인대 골화증의 치료는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후종인대 골화증이 확인되었지만 증상이 없거나 척수의 압박 정도가 심하지 않을 때는 비수술적 치료를 활용한다. 소염진통제 등 약물 투여와 물리 치료 등을 병행하게 된다.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거나 척추관 침범이 심해 척수 압박 증상이 진행·악화되는 보행장애, 팔 또는 다리에 섬세한 운동 장애가 있을 때는 수술적인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다만 신교수는 “수술 선택은 전문의와 상의를 통해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며, “평소 후종인대 골화증 증상이 있는데 뼈가 부러진 적이 없다면 관련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 후종인대 골화증 예방의 시작은 생활 습관 교정

후종인대 골화증은 일종의 퇴행성 질환이므로 평소 생활 습관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목을 너무 많이 움직이거나 무거운 헬멧 등의 모자를 쓰는 등 척추에 무리가 가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 척추의 자세를 올바르게 하여 척추에 무리를 덜 주는 것도 퇴행성 변화를 늦추는 좋은 방법이다. 학업이나 업무로 일정한 자세를 오래 유지해야 하는 경우에는 자주 목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엎드려서 책을 보거나 누워서 텔레비전을 보는 자세는 피해야 하며, 높은 베개를 베거나 소파에 장시간 누워있는 행동도 척추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생활습관을 통한 후종인대 골화증 예방법

1. 목을 과도하게 움직이지 않기

2. 무거운 헬멧 등의 모자 쓰지 않기

3. 목을 풀어주는 스트레칭 자주하기

4. 엎드려서 책 읽지 않기

5. 누워서 TV 보지 않기

6. 높은 베개 베지 않기

7. 소파에 장시간 눕지 않기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