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기술로 글로벌 어워드에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 선정

기사입력:2018-06-13 10:19:19
center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TechXLR8 2018’ 시상식 후 SK텔레콤 조성호 Access Network 랩장(사진 왼쪽)과 이동기 박사(오른쪽)가 사회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로이슈 심준보 기자]

SK텔레콤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세계적 권위의 글로벌 ICT 어워드 ‘TechXLR8 2018’에서 자사의 네트워크 관리 기술 ‘탱고’와 ‘T-MANO’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Best Network Development of the Year Award)’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T5’로 ‘협력사와의 최고 5G 구현(Best 5G Trial Between an Operator and Vendor)’ 부문에서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 T Advanced Next Generation OSSOperational Supporting System)’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한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SK텔레콤은 2016년 12월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하고, 지난해 10월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한 바 있다. 지난해 9월에는 ‘탱고’의 우수성을 인정 받아 세계 3위 통신사인 인도 바르티社와 AI네트워크 기술 · 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가상화 장비 · 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T-MANO’를 자체 개발하고, 지난해 7월 LTE상용망에 적용했다. ‘T-MANO’를 활용하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장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탱고’와 ‘T-MANO’를 5G 네트워크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5G시대에 핵심적인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점이 수상 배경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또, SK텔레콤은 기존 하이브리드 IoT 망을 업그레이드 한 멀티 IoT망으로 ‘최우수 IoT 솔루션(Best IoT Connectivity Solution)’ 부문에서도 수상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3월 저용량 동영상과 HD급 사진/음성 전송이 가능한 ‘LTE Cat.M1’ 전국망을 구축하면서 멀티 IoT망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2016년 3월 고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LTE-M 전국망을, 7월에는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IoT 전용망인 로라(LoRa) 전국망 구축을 완료한 바 있다.

SK텔레콤 박종관 Network기술원장은 “이번 TechXLR8 어워드에서 수상은 5G · IoT 등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한 SK텔레콤의 노력이 인정 받은 결과”라며, “다가오는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 조성호 Access Network 랩장은 ‘런던 테크놀로지 위크 2018’ 기간 동안 열리는 컨퍼런스에서 SK텔레콤 5G 시연 및 시범서비스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상용화 로드맵을 밝힐 계획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심준보 기자 sjb@r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