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공동합의문 서명

기사입력:2018-06-12 15:12:24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회담을 가진 양 정상은 모두발언을 마치고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대해 "이것은 포괄적인 문서다. 저희는 오늘 좋은 회담을 가졌고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역사적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됐다.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며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한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하고 있는 성명문은 포괄적이고 양국 모두에게 놀랄만한 내용"이라며 "오늘 일어난 일에 대해 굉장히 자부심을 느낀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과,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다.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상황이 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에게 감사드리며 집중해야하는 힘든 시간이었는데 생각보다,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 어떤 예측보다도 좋은 결과"라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함께 해 영광이다. 김 위원장을 워싱턴(백악관)으로 초청한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