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정, ‘디지털 4차산업혁명 시대의 교육과제’ 심포지엄 성료

기사입력:2018-06-12 14:20:00
[로이슈 김주현 기자]
법무법인 바른(대표변호사 문성우, 김재호)과 공익사단법인 정(이사장 김재홍, 김용균)은 지난 11일 강남구 대치동 바른빌딩 15층 대강당에서 ‘디지털 4차산업혁명 시대의 교육과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디지털대학교(SDU)와 KT 등이 함께한 이번 행사는 디지털 빈부격차를 해소하고 올바른 디지털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심포지엄을 통해 디지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과 IT 기기 발달에 따른 청소년의 인터넷 과몰입 현상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예방과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첫 걸음을 내디뎠다는 데 의의가 있다.

실제로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지난 4월 발표한 ‘2018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스마트폰 과의존을 경험한 청소년의 비율은 2017년 30.3%에 달했고, 10대 청소년들의 인터넷 이용 시간은 일주일 평균 16시간 54분으로 지난 5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효과적인 대안이 필요한 실정이다.

행사에서는 서울디지털대 경영학과 홍필기 교수와 충북대 아동복지학과 윤혜미 교수가 각각 ‘디지털 4차 산업혁명과 교육혁신’과 ‘청소년 스마트 미디어 과몰입의 예방과 치유’를 주제로 발제했다. 이어 KT 경영연구소 김희수 소장, 법무법인 바른 나황영 변호사, 협동조합 소요 이재포 이사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주제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공익사단법인 정은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제적 지원 및 법률구조를 통해 바른 사회를 구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법무법인 바른이 지난해 10월 출범시킨 사단법인이다.

공익사단법인 정은 앞으로도 △ 디지털 소외계층, 사회적 의인, 여성·청소년·장애인, 이주·난민 외국인 등 소외 계층을 위한 법률구조사업 △ 법원의 후견감독 관련 성년후견인 활동 △ 공익입법 지원 △ 탈북민 지원 △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을 수행해나갈 예정이다.

공익사단법인 정 김용균 이사장은 “디지털 교육의 현실과 청소년의 스마트 미디어에 대한 과몰입 현상에 관하여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입법 추진 등의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공익사단법인 정은 바르고 건강한 사회 건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며 법률 종사자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