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역사적 회담 악수로 첫발

기사입력:2018-06-12 10:30:52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 회담의 첫 걸음을 뗐다.

두 정상은 이날 만난 자리에서 약 8초간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오른팔을 쓰다듬고 환대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북미 양국 정상의 회담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이다. 그 동안 불신으로 얼룩졌던 양국관계에도 새로운 전환점으로 기대를 모은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격적인 단독회담 개시에 앞서 "오늘 회담은 성공적일 것이다. 좋은 이야기가 오갈 것이고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쉽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관행이 때로는 눈을 가리기도 했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