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미 정상회담 재개 환영... '종전선언' 논의 기대감도 높아

기사입력:2018-06-02 13:04:50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임한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 재개를 공식화하고 종전선언도 다룰 것이라고 밝힌 데 청화대는 높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2일 청와대는 김의겸 대변인은 출입기자단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음으로써 북미 정상회담으로 향하는 길이 더 넓어지고 탄탄해진 듯하다"면서 "싱가포르에서 열릴 세기적 만남을 설레는 마음으로, 그러나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에 합류해 '남북미 종전선언'을 이룰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고 환영한 일"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싱가포르 회담이 스타트라 했다. 마무리는 아닐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담이 계속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오는 12일 문 대통령이 갈 지 안 갈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현지시간 1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단 한번의 만남으로 모든 일을 해결할 수는 없다"며 "어쩌면 두번째, 세번째 만남이 있을 수도 있고 어쩌면 아무 것도 없을 수도 있지만 한 가지 말할 수 있는 것은 잘 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을 것을 내비쳤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를 받고 "우리는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것"이라며 "일이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종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빅딜(Big deal)은 오는 12일에 있을 것"이라고도 말해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논의될 것임을 시사했다.

청와대는 관계자는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회동은 북미 정상회담 재개를 향한 순조로운 흐름이라고 평가했다" 고 말했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