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미북회담 재개해도 한국 패싱 있어서 절대 안 돼"

기사입력:2018-05-26 13:08:41
center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자유한국당은 2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의 재성사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어설픈 중재자 노력이 실패했지만 대한민국 패싱이 있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북한의 막말과 비핵화 의지 부족으로 미북 정상회담이 취소될 위기에 처했다가 다시 대화 가능성을 열어놨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서 대화를 재개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면서도 "다시 정상회담이 열리더라도 충분한 사전실무회담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며 서두를 필요도 없다"며

"사전 실무회담이 충분치 않은 경우 정상회담 결과의 예측이 불가능하고 회담 이후 해석에 있어서도 갈등의 소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북핵폐기와 관련해 어떠한 경우도 미국과 북한, 미국과 중국에 의해서 거래가 성사되어서는 안 된다"며 "현재 상황에서 북미 정상회담의 재개가 중요한 것은 맞지만, 대한민국 입장과 의지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