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업계는 ‘코인빨래방’이 대세

기사입력:2018-05-14 09:12:11
[로이슈 편도욱 기자]
최근 2개월 간 새로 문을 연 크린토피아 코인 빨래방 점포 수가 전년 동일 기간 대비 92%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세탁전문기업인 크린토피아(대표 이범택)에 따르면, 올해 3, 4월에 새로 문을 연 코인 빨래방 점포 수는 총 48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점포 수(25개)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린토피아를 제외한 주요 타 브랜드의 코인빨래방 점포 수가 같은 기간 대비 16.2% 늘어난 것과 비교해보면 증가율이 5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

전 인구의 30% 이상이 1인 가구인 일본에서는 이미 코인 빨래방이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다. 현재 일본의 코인 빨래방 점포 수는 2만 여 개. 2500세대 당 1개 점포가 있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1인 가구가 늘고 있는 우리나라도 일본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본다.

국내에서 영업 중인 코인 빨래방 점포 수는 2017년 말 기준 1800여 개. 세대 수 대비 일본과 비슷한 수준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가정한다면, 앞으로 4배 이상(7800여 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크린토피아 관계자는 "국내에서 코인 빨래방이 인기 있는 이유는 대표적으로 싱글족과 맞벌이족이 증가하는 현상을 꼽을 수 있다"며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시간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어 새로운 소비문화로 자리 잡았다"고 진단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