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사람이 먼저, 교통약자 인권을 지켜주세요"

기사입력:2018-05-13 18:08:02
center
의창파출소 신병철 경장.(사진제공=창원서부경찰서)
[로이슈 전용모 기자]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특히 교통약자(노인·어린이) 사망자는 선진국 대비 높은 수준으로 교통약자의 생명과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

2017년 보행자 사고가 전체 4만7377건 발생에 167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남에서만 2635건 발생에 117명이 사망했다.

보행사고 예방을 위해 경찰, 지자체와 도로교통공단,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보행사고 다발지역 안전진단을 통한 기반 조성을 하고 있다.

매년 교통사고 예방진단 결과 및 사고 추이를 종합해 지역별 교통안전지수를 공개하며 교통사고 예방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있다.

또 효과적인 교통사고 예방 정책을 추진하는 단초를 마련하고, 보행자의 생명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출·퇴근 시 교통경찰이 신호기를 직접 제어하는 소통관리 방식은 주변 교차로에 또 다른 정체를 유발하는 결과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교통센터에서 전반적인 교통흐름을 고려해 신호제어 방식으로 전환, 상습정체구간은 신호 연동시스템 개선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한다.

보행자 사고 예방 주체는 운전자임에도 차량중심 문화의 영향으로 보행자에게만 안전보행 습관화를 강조하면서 운전자의 운전습관 개선은 미흡한 현실이다.

따라서 교통약자(노인·어린이)에 대한 교육을 병행하고 전략적으로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운전을 중점적으로 강조해 의식 개선을 유도하는 범국민적인 분위기가 조성돼야 한다.

교통약자의 생명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스쿨존에서는 ‘어린이 먼저 교통문화’ 패러다임 전환을, 도로에서는 ‘보호자가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으로 이어지도록 추진동력이 확보 돼야 한다.

보행자가 차를 조심하는 ‘차 중심’ 교통문화에서 운전자가 보행자를 주의하는 문화로 개선하기 위한 실효적인 정책추진이 필요하다.

-창원서부경찰서 의창파출소 경장 신병철

이 기고는 로이슈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