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군장병에 문화예술 체험 지원군 관련 사회공헌 사업 및 전역장교 채용 꾸준히 진행

기사입력:2018-05-12 00:18:22
center
롯데는 11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육군의 최정예 전투원 ‘300워리어(Warriors)’에게 롯데월드타워 주요시설 투어 및 롯데시네마 영화관람 등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육군본부 김광주 중령, 육군본부 인사기획과장 김명종 대령,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육군본부 인사참모부장 정진경 소장,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부사장, 육군본부 정훈공보실장 나승용 준장, 육군 인사기획근무차장 손석민 준장,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이종현 전무. (사진=롯데)
[로이슈 임한희 기자]
롯데는 11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육군의 최정예 전투원 ‘300워리어(Warriors)’에게 롯데월드타워 주요시설 투어 및 롯데시네마 영화관람 등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는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실장(부사장)과 육군 정진경 인사참모부장 등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300워리어’는 스파르타가 300명의 전사로 30만의 페르시아 군에 저항했던 테르모필레 전투와 임진왜란 당시 밀양부사 박진이 300명의 군사로 2만여 왜군을 맞아 결사항전 했던 전례에서 유래됐다.

전장에서 선봉대, 결사대, 호위부대 등으로 편성된 최고의 전투원을 의미한다. 육군은 올해부터 각개 전투원이 핵심 전투력임을 고려해 저격수 등 개인 4개 분야 최정예전투원 80명과 팀 12개 분야 최우수 전투원 220명을 ‘300워리어’로 선발해 포상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는 선발된 ‘300워리어’가 올해 하반기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롯데뮤지엄을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롯데시네마 샤롯데관 영화관람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장병들의 문화 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부사장은 “육군의 최정예 전투원으로 선발된 300워리어들에게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노력한 성과에 대한 작은 보상을 제공하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롯데의 문화예술 체험을 통해 장병들이 더욱 힘을 내 전술과 전투기술을 연마하고, 강한 육군이 되는데 최선을 다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국군 장병들을 위한 차별화된 사회공헌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철원, 고성 등 최전방 부대를 중심으로 육아환경 개선을 위한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를 제공해 현재 12개소가 운영 중이며, 올해 내 4개소가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최전방 GOP 등에 배치되어 상대적으로 문화적 혜택을 받기 어려운 장병들을 위해 독서카페인 ‘청춘책방’을 제공해 지금까지 22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13개소를 추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롯데는 2010년부터 전역장교 특별 채용을 실시해 왔고, 2011년부터는 여군장교 특별 채용도 진행해 매년 100여 명의 전역장교를 채용하고 있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