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오는 22일 '한미 정상회담' 워싱턴서 개최

트럼프 대통령 "향후 주한미군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또는 병력 감축 논의를 시작할 수도 있음을 시사" 기사입력:2018-05-05 10:25:51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임한희 기자]
美 백악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오는 22일 열린다고 5일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이 오는 22일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미국 워싱턴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이날 만나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주한미국 감축 검토을 요구한 적이 없다"며 "주한미군 문제는 의제가 아니다"며 "나는 언젠가는 돈이길 원한다. 우리는 3만2000명의 병력을 그곳에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 준비를 지시했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한미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 의제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