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스카니아, 유럽 ‘미디어 테스트’에서 1위 달성

최고점으로 2년 연속 최고 트럭 영예…연비효율성·친환경성 인정 기사입력:2018-04-16 18:06:29
center
유럽 최대 비교 테스트인 ‘1,000포인트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올 뉴 스카니아’ R450 모델.(사진=스카니아)
[로이슈 최영록 기자]
‘올 뉴 스카니아’가 유럽 ‘미디어 테스트’에서 2년 연속 최고 트럭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스카니아는 독일에서 진행된 유럽 최대 비교 테스트인 ‘1000포인트 테스트’에 ‘올 뉴 스카니아’ R450 모델로 참여,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경쟁 모델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1000포인트 테스트’는 유럽 최대 규모 트럭 비교 테스트로 여러 국가의 운송업계 언론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캡 △주행능력 △구동능력 및 성능 △연비 △생산성 △안정성 등 6개 항목을 평가하는 가장 어려운 테스트로 평가된다.

이로써 스카니아는 지난해 ‘올 뉴 스카니아’ S500 트럭으로 이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올해는 R450으로 총점 954.5점을 획득해 또 다시 우승하는 영예를 안았다.

테스트에 참여한 R450은 개선된 크루즈컨트롤을 장착하여 연비효율을 더욱 향상 시켰으며 이 기능을 통해 주행 테스트 연비부문에서 좋은 성과를 보였다. 이외에도 캡, 구동능력, 성능, 운영비, 적재 부문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스카니아는 또 ‘올 뉴 스카니아’ R500 트럭으로 2018년도 ‘그린 트럭상’을 수상,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그린 트럭상은 독일의 유명 운송 잡지 버키어스런차우(Verk ehrsRundschau)와 트럭 전문지 트럭커(Trucker)가 주관하는 테스트로, 엄격한 도로주행 테스틀 결과를 바탕으로 친환경성과 연비효율이 뛰어난 트럭을 선정하는 권위있는 상으로 평가된다.

주최측은 “스카니아 R500 트럭은 테스트 참가 차량 중 가장 빠른 평균속도로 주행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우수한 연비를 보여줬다”고 수상이유를 설명했다. 스카니아 R500 트럭은 350km의 주행 테스트를 거치며 평균 연료 소비량 4.01km/ℓ의 우수한 연비를 선보였다.

스카니아 제품 담당자 볼프강 부샨은 “스카니아 트럭이 연료 소비와 온실가스 배출량을 동시에 줄임으로써 친환경성과 고객의 수익성을 모두 잡았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권위있는 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