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7th 서비스 ‘현대카드 해외송금’ 론칭

기사입력:2018-04-16 08:38:52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현대카드가 외화송금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곱 번째 서비스인 ‘현대카드 해외송금’을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5년, 현대카드는 ‘디지털 현대카드’ 프로젝트를 선언하고 고객들에게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보안성을 강화한 서비스인 ‘락(Lock)’, ‘리밋(Limit)’으로 시작해, 최근에는 챗봇 서비스인 ‘현대카드 버디’까지 선보이며 디지털 혁신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 했다. 이번에는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곱 번째 서비스, ‘현대카드 해외송금’을 론칭한다.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해 저렴한 수수료로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현대카드 회원전용 서비스다.

이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해외송금에는 송금수수료 외에도 전신료, 중개수수료 등 부대 비용이 포함돼, 적게는 5천 원부터 많게는 2~3만 원 가량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하지만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이런저런 부대 비용 없이 송금수수료 3천 원만 지불하면 돼 회원들의 송금 수수료 부담을 크게 낮췄다. 이는 일반적인 해외송금 수수료와 비교하면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금액이다.

송금 소요시간은 짧다. 일반적인 해외송금에 1~5일 가량 소요되는 반면, 현대카드의 서비스는 1~3일 정도면 충분하다. 고객은 건당 최대 미화 3천 불, 연 최대 2만 불까지 송금 가능하며, 현재는 송금에 미국 달러를 포함해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까지 3가지 통화를 사용해 21개국에 돈을 보낼 수 있다.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는 편리하다. 별도의 계좌개설이나 공인인증서 설치, 영업점 방문과 같은 복잡한 절차가 필요 없다. 현대카드 아이디로 로그인 한번이면, 회원 본인의 카드 결제계좌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또, ‘즐겨찾기’를 기능을 활용해 쉽고 빠른 재송금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송금내역’을 통하면 송금의 진행상태 확인 및 취소와 변경까지 가능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이 높다.

한편, 현대카드는 서비스 출시를 기념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5월 31일까지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송금수수료 3천 원을 전액 면제 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외화송금을 반복적으로 이용하는 현대카드 고객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실용적인 서비스”라며, “현재도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지만, 향후에는 송금 서비스의 폭을 확대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