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해수욕장, 부산 첫 열린 관광지로 선정

해운대해수욕장 & 해운대온천 기사입력:2018-04-12 14:50:29
center
부산 첫 열린관광지로 선정된 해운대해수욕장.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18 열린관광지’공모에서 한국 대표 관광지인 ‘해운대해수욕장 & 해운대온천’이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열린 관광지’란 문화체육관광부가 공식 인증한 장애인, 노약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이동의 불편 및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를 의미한다. 2015년 열린 관광지 최초 선정 이후 2017년까지 전국에서 17개소가 인증을 받았으며, 이번 공모에서는 12개소가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인 해운대 해수욕장은 국비 최대 1억 6000만원을 지원받아 장애인, 노약자 등 관광취약계층을 위한 백사장 이동로 조성과 장애인 전용 샤워실 ‧ 탈의장 ‧ 화장실 등 관광편의시설을 확충한다.
center
열린관광지로 선정된 해운대온천.(사진제공=부산시)


다양한 공연 및 문화행사로 부산의 문화관광 핫스팟으로 떠오르고 있는 구남로 광장 주변 음식‧숙박 등 우수 업소의 낮은 턱을 단계별로 개선하고, 인근 해운대 온천 족욕장의 휠체어 리프트를 조성, 관광약자가 바라만 보았던 관광지에서 모두가 직접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Barrier Free Beach)로 변모할 예정이다.

김윤일 부산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열린 관광지 최초 선정을 ‘모두가 행복한 관광도시 부산’의 원년으로 삼아, 장애인, 노약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관광취약계층을 배려하는 무장애 관광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누구나 찾고 즐길 수 있는 열린 관광지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