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 MOU 체결

초등학교 신입생에 교통안전 반사카드 배포 기사입력:2018-04-09 14:29:57
center
(왼쪽부터) 기아차 경영전략실장 곽용선 이사대우, 한국자원봉사문화 정희선 사무총장, 도로교통공단 박길수 교육본부장.(사진=기아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기아차가 도로교통공단, (사)한국자원봉사문화와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기아자동차는 9일 기아차 곽용선 이사대우, 도로교통공단 박길수 교육본부장, (사)한국자원봉사문화 정희선 사무총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아차는 교통안전 반사 카드인 ‘그린 라이트 카드(Green Light Card)’를 배포하고 도로교통공단은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하는 등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정착에 앞장설 예정이다.

기아차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교통사고율이 높게 나타나고 어린이 교통사고의 대부분이 보행 중에 발생한다는 사실에 착안, 지난해 새롭게 ‘그린 라이트 카드(Green Lignt Card) 캠페인’을 시작했다.

가방에 부착하는 그린 라이트 카드는 자동차 전조등을 반사해 초등학생들이 운전자의 눈에 잘 띄게 함으로써 움직이는 안전 표지판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한 해 동안 기아차는 6만여 개의 그린라이트 카드를 제작해 서울을 비롯한 전국 사업장 주변 215개의 초등학교 1, 2학년생들의 가방에 달아준 바 있다.

올해부터 기아차는 초등학교 신입생을 중심으로 2020년까지 3년간 매년 20만명씩 총 60만명에게 그린 라이트 카드를 달아줄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그린 라이트 카드 캠페인을 통해 초등학교 신입생을 비롯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기아차는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