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차기 인천 남동구청장, 배진교 독주 속 김기홍-이강호 2위 싸움 치열

기사입력:2018-04-02 10:55:38
[로이슈 김주현 기자]
다가오는 인천광역시 남동구청장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 배진교 전 남동구청장이 타 후보들보다 크게 앞서나가는 가운데, 김기홍 전 청와대 행정관과 이강호 전 인천시의원이 그 뒤를 쫓으며 치열한 2위 싸움을 펼치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데이터앤리서치]가 [로이슈]의 의뢰로 지난달 29~30일간 인천시 남동구 거주민들을 상대로 실시한 '인천 남동구청장 후보적합도' 조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center
자료=데이터앤리서치 제공

조사결과에 따르면 배 전 구청장은 23.4%의 지지율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11.6%를 기록한 김기홍 전 청와대 행정관, 3위는 이강호 전 인천시의원이 11.5%로 두 후보들이 오차범위내에서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이어 순서대로 강석봉 인천시의원이 5.9%로 4위, 김지호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남동구협의회장이 5.8% 5위, 이화복 전 바른정당 남동구갑당원협의회 위원장이 5.0%로 6위로 나타나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기타후보 응답은 7.7%, 이중 지지후보 없음은 11.9%, 잘모름/무응답은 17.1%였다.

진보진영 남동구청장 후보를 단일화를 실시할 경우의 후보적합도에서도 배 전 구청장이 25.6%의 지지율로 1위로 조사됐다. 이어 김기홍 전 청와대 행정관이 16.9%, 안희태 전 남동구의회 의장이 14.6%, 이강호 전 인천시의원 14.3%로 3파전 양상을 펼쳤다. 기타후보는 5.2%, 이중 지지후보 없음은 11.7%, 잘모름/무응답은 11.8%였다.

한편, 남동구민들의 선호 정당 1위는 더불어민주당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민주당이 56.0%로 1위, 자유한국당이 23.7%로 2위였다. 이어 정의당이 5.9%로 3위, 바른미래당이 4.8%로 4위, 민주평화당은 1.1%로 5위였다. 기타정당은 1.2%, 지지정당 없음은 5.2%, 잘 모름은 2.1%였다.

다만 남동구민들은 남동구청장 후보자 선택의 기준으로 정당보다는 인물을 중시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민들은 구청장 선택에 있어 소속 정당과 인물 중 어떤 것을 중점으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54.9%가 '인물'이라고 답했다. '소속정당'을 중요시한다는 답변은 36.5%였다. '잘 모름/무응답'은 8.6%다.

한편 이번 조사에 관한 개요는 다음과 같다.

1. 조사의뢰자 : 로이슈

2. 조사기관 : 데이터앤리서치

3. 조사지역 : 인천광역시 남동구

4. 조사일시 : 2018년 3월 29~30일

5. 조사대상 : 인천광역시 남동구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6. 조사방법 : 조사방법 : 유선 RDD 62%, 무선 가상번호 38%

7. 표본크기 : 1014명

8. 피조사자 선정 방법 : 유선전화번호, 임의국번에 대한 국번별 0001~9999까지 총 28만개 생성(이중 25만5496개 사용). 무선전화번호, 총 12500개 가상번호 중 SK (6250개), KT(37503개), LGU+(2500개)로 부터 무작위 추출 제공받아 전체 사용.

9. 응답률 : 1.5%

10.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셀가중) 부여(2018년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기준)

11. 표본오차 : ±3.1%p (95% 신뢰수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와 데이터앤리서치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