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 "담배 줄이면 암도 확실히 덜 걸려요"

기사입력:2018-03-14 00:14:42
[로이슈 임한희 기자]
흡연을 하게 되면 암을 비롯한 여러 가지 질환에 취약해진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새해에는 꼭 금연을 하고 말겠다는 굳은 결심은 항상 작심삼일에 그치고 만다.

담배를 완전히 끊는 것이 어렵다면 하루에 피우는 담배 개피 수를 일부 줄이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를 검증하기 위해 13일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에 따르면 흡연량 감소를 포함한 흡연 습관 변화와 암 발생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고 전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2~2003년과 2004~2005년에 총 2번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43,07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담배 피우는 양을 줄이게 되면 관련 암 발생 위험이 흡연을 지속한 사람에 비해 감소한다는 사실을 밝혀낼 수 있었다.

연구 결과, 하루에 평균 10 ~ 19개피를 피우는 흡연자가 10개 미만으로 담배를 줄였을 때, 계속해서 20개비 이상의 흡연량을 유지하는 흡연자에 비해 폐암에 걸릴 위험성이 45% 감소했으며, 흡연 관련 암에 걸릴 위험성은 26%, 모든 종류의 암에 걸릴 위험성 자체도 18%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흡연 관련 암이란 비인두암, 식도암, 위암, 대장암 등, 다른 암에 비해 흡연으로 인한 악영향을 더 직접적으로 받는 암을 뜻한다.

제 1저자인 최슬기 연구원은 “이번 연구에서 담배 피우는 양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흡연자가 암 예방을 위해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전략은 역시 금연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기헌 교수는 “그 동안 흡연량과 암 발생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는 주로 서양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어 아시아 환자들에 대한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었다”며 “이번 연구는 국내 건강검진 대상자인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했으며 14만이 넘는 방대한 빅데이터로 높은 대표성을 갖는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크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암학회(Korean Cancer Association)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발표됐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