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자치구 이름보다 생활권이 더 중요해

기사입력:2018-03-13 19:41:15
center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 주경 투시도.(사진=리얼투데이)
[로이슈 김영삼 기자]
최근 자치구 이름보다 생활권이 우수한 분양 아파트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같은 자치구라도 생활권에 따라 학군이나 상업, 교통 등 공유할 수 있는 인프라가 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시장의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생활권의 중요도는 더욱 부각되고 있다. 생활권이 우수한 곳은 실수요층들의 유입이 꾸준해 미래가치가 높은데다 아파트값도 주변 시세보다 높다.

실제 같은 자치구라도 생활권에 따라 집값에서 큰 차이가 난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역(2∙9호선) 생활권인 당산동5가는 아파트값이 3.3㎡당 평균 2511만원 선인 반면, 인근 지역은 3.3㎡당 2020만 원 선이다. 여의도와 마주한 당산동5가는 지하철 2∙9호선 더블역세권으로 직주근접성과 교통편의성이 뛰어나보니, 같은 영등포구 내에서도 인기가 높다.

서울시 양천구도 신시가지 생활권과 비신시가지 생활권에 따라 아파트값 차이가 크다.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생활권에 위치한 전용 83㎡ 아파트의 경우 3.3㎡당 4000만 원 선인 반면, 마주한 비신시가지 지역 내 전용 84㎡는 2406만원 선이다. 신정동에 위치한 신시가지 아파트 전용 85㎡는 3.3㎡당 3235만 원인 반면, 맞은편 신월동 전용 84㎡ 아파트는 3.3㎡당 1827만 원선이었다. 목동 신시가지는 서울 내에서도 희소성 높은 택지지구로 조성돼 주거쾌적성과 편의성이 뛰어나다. 또 학군까지 우수해 주변 지역에 비해서 높은 가격이 형성돼 있다.

이처럼 생활권이 뛰어난 곳은 미래가치가 높다 보니, 분양하는 아파트들의 청약경쟁률도 높게 형성된다.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3월부터 2018년 3월 현재까지 3년 동안 화성시에서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화성시 산척동으로, 평균 청약경쟁률이 79.07대1 이었다. 이곳은 동탄2신도시 호수공원이 맞붙어 있는 호수생활권 지역으로, 쾌적한 주거환경과 조망권까지 갖추고 있어 인기가 높았다. 이어 SRT동탄역 생활권인 화성시 오산동도 32.5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상반기에도 각 자치구 내에서 생활권이 우수한 곳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들에 대한 실수요층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우선, 3월 현대산업개발은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5가 4-2번지 일대에 위치한 상아·현대아파트를 재건축한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2~지상 29층 7개 동 전용 46~114㎡ 총 802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154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또 지하철 2·9호선 환승역인 당산역 더블 역세권 아파트인데다 지하철 5호선 영등포구청역도 지하철로 한정거장 거리에 위치해 있다. 또 단지 앞 당산로길을 이용해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서부간선도로, 경인로 등의 진입도 수월하다. 빅마켓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코스트코(양평점), 롯데마트(양평점), 신세계백화점(영등포점), 롯데백화점(영등포점), 이마트(영등포점), 홈플러스(영등포점) 등도 인접해 있다. 당서초, 당산서중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고, 선유중, 선유고, 등도 가까이 위치해 있다. 또 목동 학원가도 차량으로 10분이면 이동이 가능해, 교육환경도 뛰어나다. 여기에 샛강생태공원, 여의도한강공원, 선유도공원이 가깝게 위치해 있어, 산책이나 조깅 등 여가생활을 즐기기에도 좋은 환경을 갖췄다.

서울시 마포구에서는 아현뉴타운을 눈 여겨 볼 만 하다. GS건설은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507번지 일대에 공급하는 ‘마포프레스티지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27층, 18개 동, 전용면적 42~114㎡ 총 1694가구 규모로 이 중 일반분양은 396가구다. 지하철 2호선 이대역이 가깝게 위치해 있으며, 한서초, 숭문중•고가 도보거리에 위치해 있어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동탄2신도시 동탄역 생활권에서는 금성백조가 오는 4월 동탄2신도시 C7블록에서 ‘동탄역 금성백조 예미지 3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47층, 4개동, 전용면적 84~101㎡ 아파트 498가구와 전용면적 22㎡ 오피스텔 420실 등 총 918가구 규모다. 단지에서 SRT 동탄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오는 2021년 개통 예정인 GTX를 이용하면 삼성역까지 20분 내에 도착할 수 있어 강남 접근성은 더욱 획기적으로 개선될 예정이다. 차량으로는 경부고속도로, 용인서울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 등을 이용해 수도권 어디로든 이동이 편리하다.

경기도 시흥시에서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장현지구에서도 분양을 준비 중이다. 금강주택이 3월 경기도 시흥시 장현지구 B3블록에서 ‘시흥 연성역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6개 동, 전용면적 79~84㎡, 총 590가구로 이뤄졌다. 단지는 오는 6월 개통예정인 소사원시선 연성역(예정)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연성역과 1정거장 떨어진 ‘시흥시청역’은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도 예정돼 있어 사통팔달의 철도 교통망을 갖출 전망이다. 또, 단지와 인접한 장현초를 비롯해 승지초, 능곡고, 능곡도서관이 가까워 안전한 교육환경을 갖췄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