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 나서

기사입력:2018-03-13 08:52:02
center
[로이슈 김주현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12일 경상남도청에서 경상남도(도지사 권한대행 한경호),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과 함께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보급사업 MOU'를 체결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추진되는 이번 협약은 2022년까지 5년간 총 50억원(경상남도 25억원, 시·군 25억원)의 사업비로 경상남도 내 저소득층 공동주택 22개 단지 유휴공간(옥상 등)을 활용, 2,000K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올해는 10억원의 사업비로 통영 도천 시영아파트 264세대를 비롯해 김해시 월산주공 11·14차 아파트 등 6개 단지 2,867세대에 태양광 400KW를 설치할 계획이다.

본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한국에너지공단은 설비 설치확인 및 기술·운영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며, 경상남도는 추진계획 수립 및 사업성과 분석,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또한 통영시 등 시·군에서는 사업추진 관리감독, 재정적 지원을 추진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시행과 사후관리를 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동당 연간 약 640만원, 가구당 약 5천원의 전기료가 절감되어 서민 가계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저소득층의 에너지복지를 실현하는 모범사례로써 타 시도로 전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공단은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 향상을 위해 에너지바우처사업 및 농촌지역의 태양광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