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미투운동 정쟁 도구 삼아선 안 돼... 정치권 자성해야”

기사입력:2018-03-08 15:37:00
center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8일 미투(MeToo)운동과 관련해 "정쟁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되고, 정치권 내부의 자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투 운동이 우리사회의 커다란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안의 미투운동을 활성화하고 우리 내부의 피해자들에게 위드유가 될 수 있는 방안부터 모색해야 한다"며 "상식적인 교육,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위한 엄격한 내부 규칙, 피해자 지원을 위한 구체적 매뉴얼 등에 대한 실질적 보완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투운동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사회 전반에 만연해 있는 성차별적인 구조에서 비롯된 왜곡된 성희롱, 성폭력 문화에 대한 피해자들의 참을 수 없는 분노의 표출이자 새로운 역사를 만들기 위한 저항의 시작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안 전 대표는 "피해자들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해자 신변보호와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체계마련이 시급하다"며 "경제적 활동이 어려운 피해자들의 기초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긴급 생활자금 예비비 편성 같은 세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해자로 지목된 모든 사람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중한 사법 처리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다양한 폭력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그 피해자를 지원하는 것이 국가와 정치의 기본적인 책무'라는 것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다시 한번 마음 속에 새긴다"며 "저는 미투운동을 끝까지 지지하고 함께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