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안희정 성폭행, 선거 고려한 정무적 판단 않겠다”

기사입력:2018-03-07 09:46:04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주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 "지방선거를 고려해 진실을 외면하는 정무적 판단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구무언"이라며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죄했다.

그는 "우리 당은 어렵게 용기를 낸 피해자가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어제 중앙당 윤리심판원이 만장일치로 안 전 지사 제명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젠더폭력특위 활동을 개시한다. 조만간 성폭력 신고센터를 설치해 우리 주변 성폭력 신고와 제보를 받고 진상조사에 돌입하겠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나서는 우리 당 후보의 도덕성, 성평등 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엄격한 기준을 제시하고 성평등 교육 이수를 의무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민주당은 성폭력을 용납 않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뼈를 깎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추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해서는 "지금 혐의만으로도 구속 영장 청구는 확실하다"며 "성역없이 수사해 죄가 드러나면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