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두 딸 보기 부끄러웠다... 그릇된 성문화 바꿀 것”

기사입력:2018-03-06 16:14:53
center
추미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로이슈 김주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안희정 충남지사 성폭행 사태와 관련 "저를 대하는 두 딸 보기가 부끄러웠다"고 심정을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큰 충격을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의 말씀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상이 무섭고 끔찍하다는데 엄마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할 말이 없었다"며 "민주당의 대표로서, 엄마된 심정으로 단단한 각오를 가지고 그릇된 성문화를 바꿔내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성폭력범죄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인력을 둬 국회의원, 당직자, 보좌진의 성추행이나 성희롱에 대한 미투가 있을 경우 철저히 조사하고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면서 "또 국회의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설립하고 외부전문가를 채용해 성폭력과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과 교육, 예방 업무를 전담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공학이나 선거공학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관용 원칙으로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