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수수, 압수수색 영장 전격 발부

기사입력:2018-03-03 13:54:38
center
6월 지방선거를 5개월 여 앞두고 있는 7일 광주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신규 당원들에까지 출마 예정자의 이름이 적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가 대량 발송돼 명부 유출 의혹이 일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당원명부 유출 사건에 대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이 3일 전격 발부됐다.

경찰은 당원 명부를 외부로 유출한 전직 당직자와 문제가 된 실명 문자메시지의 실제 발송자 모두, 공교롭게도 특정 광주시장 출마자와 관련이 깊은 것으로 보고 명부 유출의 경로와 발송비용의 출처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광주지법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지법 고상영 영장전담 판사는 전날 경찰이 민주당 광주시당에 대해 신청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그동안 당원 명부 관리책임자인 전직 조직국장 A씨가 USB 등을 통해 광주지역 당원 10만 여명의 개인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것으로 보고, A씨가 사용했던 PC 등에 대해 압수영장을 신청했고 이와 별개로 실제 문자발송자이자 이 전 부위원장의 전직 비서인 일자리위 정무직 공무원(5급 상당) B씨의 컴퓨터 본체 등에서 올해 초 발송된 문자의 수신자 명단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 방식의 수사로 확보된 명부들의 싱크로율(유사율)을 따지고 있다.

경찰은 또 A씨가 사용했던 시당 컴퓨터 내부 자료 일부 또는 상당 부분이 변형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복원작업 등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강화하고 이미 일부 관련자들을 피의자나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고, 일부는 출석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 지난달 27일 상무위원회를 열어 A씨를 제명 처분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