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017년 연결 영업이익 5조원 시현

기사입력:2018-02-13 21:58:05
center
[로이슈 김영삼 기자]
한국전력(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은 2017년 결산 결과,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조 9,532억원(잠정)이라고 발표했으며, 이는 작년도 영업이익 12조원 대비 7조 484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2017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 5,093억원(잠정)으로 작년도 7조 1,483억원 대비 5조 6,390억원 감소했다.

한전의 자체분석에 따르면, 2016년에 비해 2017년 영업이익이 약 7조원 감소한 주요 원인은 전력판매량이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하면서 전력 판매수익은 0.3조원 증가했으나, 해외사업수익 등이 0.7조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 구입전력비(3.5조원), 연료비(2.5조원), 신규 건설된 발전기·송배전 설비의 감가상각비(0.8조원) 등 영업비용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해 영업이익을 감소시켰다.

영업비용이 증가한 원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민간 발전사로부터의 구입전력비가 전년 대비 3.5조원 가량(32.6%) 증가하면서 비용 인상을 유발했고 민간 전력구입비 증가의 주요 원인은 원전 안전 강화를 위한 추가 정비등에 따라 민간 발전량 증가(2.9조원), 그 외 신재생 공급인증서(REC) 정산비용(0.3조원) 등으로 추정된다.

현재 원전은 총 24기중 현재 10기가 정지해 있는데, 그 중 3기는 계획 예방정비, 나머지 7기는 추가정비 상태다. 추가 정비중인 7기는 철판보수(4기) 등 안전보강을 위한 정비가 장기화된 것에 기인한다고 한전은 전했다.

원안위는 2016년 6월부터 철판부식 발견(한빛2호기) 이후 격납건물 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을 보유한 19기를 대상으로 부식 여부를 확대 점검하고 있다.

현재 19기 중 17기에 대한 점검이 끝났으며 나머지 2기에 대해서는 4월까지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며, 현재까지 점검결과 17기 중 9기에서 부식이 발견되었으며 4기는 보수완료, 5기는 현재 보수 중으로 철판 교체 등 조속한 조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격납건물 철판은 원자로용기 용융 등 중대사고가 발생할 경우 방사선 누출을 방지하는 국민안전과 직결된 설비로서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견된 이상 국민불안 해소 및 원전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全원전으로 점검을 확대하여 철저히 정비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