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모로코 사업 7000억원 손실은 사실무근”

기사입력:2018-02-12 18:18:26
left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우건설이 모로코 사피에서 발생한 7000억원 손실은 ‘사실 무근’이라며 각종 의혹을 일축하고 나섰다.

대우건설은 12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모로코 사피 화력발전소 공사 미수금이 7000억원이라는 보도는 아무런 근거가 없다”며 “지난해 4분기 반영한 3000억원 손실 대부분은 자재 교체로 공사기간 연장으로 발생되는 지체상금일 뿐이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 계약 상 지체상금의 최대 규모는 총 4000억원 규모로 현장에서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은 최대 1100억원 수준이다”며 “현재 도급잔액이 2000억원 남아 있기 때문에 추가 부실 7000억원 주장은 근거 없다”고 일축했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모로코 사피 화력발전소는 총공사비 1조9819억원이며 확정 기성액은 1조7794억원이다. 공정율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95%며 공사비는 약 90%를 받았다. 미수금은 지난해 말 기준 328억원이며 이 중 지난 1월 247억원을 수금 완료했다. 현재 도급 잔액은 총 2025억원 정도 남은 상태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은 발전소 결함의 경우 터빈이 아닌 열교환기 문제라고 해명했다. 열교환기는 발전소의 핵심인 터빈과는 전혀 다른 자재로 제작비용은 1기당 7억~9억원에 불과해 문제가 된 3개의 열교환기를 교체하더라도 최대 30억원에 그친다는 것이다.

나아가 대우건설은 모로코 정부가 이번 문제로 발전소 인수를 거부할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손상된 열교환기만 교체하면 정상적인 성능을 내는데 이미 수조원을 투입한 발주처가 거부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모로코 현장의 손실을 숨기거나 의도적으로 선반영했다는 의혹들 역시 회계원칙을 확인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대우건설은 “국내 회계처리 기준에 따라 충실하게 진행했다”며 “매각 일정과 맞물려 있을 뿐 어떠한 의도 없이 투명하게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모로코 현장의 신속한 정상화를 통해 손실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모로코 발전소 현장 문제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없이 발주처 및 투자자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스럽다”며 “그러나 이를 빌미로 대외신인도 하락 등에 따른 금전적 이익을 노린다면 민·형사상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