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중국 선양(瀋陽) 방문

부회장 승진 후 첫 공식 해외 일정 … 현지 사업장 돌아보고 직원들 격려 기사입력:2018-01-25 00:41:50
center
황각규 부회장, 중국 현장 방문 (사진=롯데지주)
[로이슈 임한희 기자]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이 중국 출장길에 올랐다. 황 부회장은 지난 23~24일 양일간 중국 선양을 방문해, ‘롯데월드 선양’ 공사 현장을 포함한 현지 사업장을 돌아봤다. 올해 부회장 승진 후 첫 공식 해외 일정이다.

황 부회장이 첫 해외 방문지로 중국을 택한 것은, 중국 사업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롯데의 현안 중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라는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1994년 중국에 첫 진출해 식품, 유통, 화학 등 다양한 부문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해왔으나, 지난해부터 중국 정부의 각종 제재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선양에 건설 중인 초대형 복합단지 프로젝트 ‘롯데월드 선양’은 1년 넘게 공사가 멈춰있다. 공사가 한창일 때는 하루 투입 현지 인원이 최대 3천 명에 달했을 만큼 큰 프로젝트다. 중국 내 마트 사업은 현재 매각을 추진 중이다.

이번 출장에서 황 부회장은 23일 백화점, 시네마 등을 포함한 ‘롯데월드 선양’ 건설 현장을 돌아본 데 이어, 24일에는 인근의 화학 공장 등 주요 사업장을 둘러보고 최근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현지의 파트너사 및 관계자들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황각규 부회장은 현지 직원들을 만나 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는 한편, 격려와 감사의 말을 전했다. 황 부회장은 “누구보다 이 곳에서 일하고 있는 여러분이 가장 힘들 것이란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중국 사업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으니 믿고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